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1/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107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남자 이야기>>♡♡♡

며칠 전부터 눈에 자주 띠는 아이디가

있다 얘기해 본건 대화방에서 잠시

인사만 나눈 것뿐인데 웬지 모르게

호감이 간다 그녀는 뭐가 그리 바쁜지

얘기 좀 해보려면 금방금방 나가곤 한다

그녀의 PF를 쳐보았다 뽀야

(우소연 xxxxxxxx@nownuri.net)

image [없음] 최근 서비스

종료시각: 98/02/23 16:45:27

안녕하세요 저 통신시작한지 얼마

안됐거든요 꾸벅 잘 부탁드리구요

그럼 전 이만 후다다다다닥 쿠다당

에궁 X <- 멍든 내얼굴 헤헤

큭큭 어떤 애일까 그녀가 궁금해진다







♥♥♥<<여자 이야기>>♥♥♥

며칠전부터 내눈에 들어오는 글이 있다

이 동호회에 가입하고 글만 읽고 가곤

했는데 그의 글은 유달리 나의 관심을 끈다

뭐랄까 그의 느낌이 전해지는 기분이다

오늘은 밤늦게까지 그의 글을 li해서 다

읽어보았다 그의 글은 따뜻함과 웃음이

있으며 마치 오랫동안 알고 지내왔던

친근감이 든다 그에 대한 많은 것을 혼자

알아버린 부끄러운 기분이다 대화방에 그가

있으면 마음을 진정하고 용기를 내어

들어가보지만 그가 건네는 인사 한마디에

가슴이 철렁해서 바로 나와 버렸다

바보같이 나 그가 좋아지려고 한다







♡♡♡<<남자 이야기>>♡♡♡

그녀가 내 가슴에 들어오고 있다 모르겠다

이런 기분 얼굴도 본적도 없고 말도 못해본

그녀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끼고 있다

나도모르게 pf로 그녀를 찾곤하고 몇 개

안되는 그녀의 글은 이제 외울정도가 됐다

어쩌다가 대화방에 그녀가 들어오면

가슴은 마구 두근거리며 바알게지는 내

얼굴을 그녀는 짐작이나 할까 아무 말도

없이 지켜만 보다가 금방 나가 버리는

그녀가 아쉬울 뿐이다 그녀가 남긴 한글자

한글자는 내겐 너무나도 큰 의미이고

아쉬운 소중함뿐이다 아 나는 사랑에

빠진 것 같다 얼굴도 모르는 그녀에게







♥♥♥<<여자 이야기>>♥♥♥

그가 나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그는

항상 밝고 명랑해 보인다 그가 있음을

확인하고 대화방에 들어가도 아무렇지도

않게 잘만 얘기한다 모든 사람들에게

친절하고 누구에게나 거리낌이 없다 내가

그의 한마디한마디에 얼마나 귀기울이며

정작 나는 그 앞에서 얼마나 가슴이 떨려

제대로 말도 못하고 있음을 그는 알고나

있을까 내가 그의 아이디를 보면서

혼잣말로 그에게 말을 걸며 즐거워하고

있음을 그는 짐작이나 하고 있을까







♡♡♡<<남자 이야기>>♡♡♡

그녀를 알게 된지 두 달만에 오늘 모임에서

그녀를 처음 보았다 그녀의 아이디가 내가

궁금해하던 바로 그녀임을 알았을 때 내가

얼마나 반가워했는지 아무도 모를 것 이다

모임시간 내내 내가 얼마나 그녀를

힐끗힐끗 훔쳐보았는지 아무도 모를 것이다

내가 얼마나 먼저 다가가서 인사를 건네고

싶었는지 아무도 모를 것이다 나의 눈에

비친 그녀는 무대에 홀로 조명받는

연극배우처럼 그녀에게만 밝게 빛나고

있었다 하지만 천사와 같은 밝은 웃음으로

주위사람들과 얘기하는 그녀에게 난

다가갈 수 없었고 인사도 못했다

제길 그녀는 내가 누군지나 알고 있을까







♥♥♥<<여자 이야기>>♥♥♥

그를 알게 된지 100일만에 용기를 내어

모임에 처음 나갔다 그가 모임에 나왔음을

알았을 때 내 가슴이 얼마나 뛰었는지

아무도 모를 것이다 모임시간 내내 내가

얼마나 그를 힐끗힐끗 훔쳐보았는지

아무도 모를 것이다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그에 대한 내 호감이 들킬 것

같아 근처에도 가지 못했다 그는 내게

한마디 인사도 건네지 않았고 한번도 나를

쳐다보지 않았다 눈이라도 한번 마주치면

밝게 웃어주려고 했는데 인사라도 한번

건네준다면 반갑게 준비했던 많은 얘기를

해고 싶었는데 그의 얼굴 한번 보고

싶은 기대에 나갔지만 막상 바보같이 눈도

한번 마주치지 못한 내 꼴이라니 그는 내가

누군지 나의 존재에 대해 알고나 있을까







♡♡♡<<남자 이야기>>♡♡♡

그녀를 본 이후 온통 그녀 생각뿐이다

항상 그녀의 pf를 쳐보지만 그녀와

마주치기란 쉽지 않다 사용중 이란 말이

나오면 바보같이 가슴만 쿵쾅거리며

도망치듯 나와버리는 나 얘기 한마디

못해보고 단지 딱 한번 본 그녀와 사랑에

빠져버리다니 상상 속에서 그녀는 내

연인이지만 실제로는 전혀 다른세계에

사는 남남일 뿐이다 신문의 운세란을 볼

때면 나보다는 그녀의 운세에 더 관심이

가지고 심심풀이 사랑점을 해봐도 온통

그녀생각뿐이다 우습게도 이제 내

생활에 그녀가 없다는 것이 상상이 안된다







♥♥♥<<여자 이야기>>♥♥♥

그를 본지 온통 그의 생각뿐이다

항상 그의 PF를 쳐보지만 그를 보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더욱 자주 접속을

해보아도 아슬아슬하게 엇갈릴 뿐이다

비록 그가 사용중 일지라도 말을 건넬

용기는 없지만 비록 얇은 전화선사이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만으로도 내겐 벅찬

기쁨이다 거리의 다정한 연인들을 보면

그의 생각이 나고 멋진 영화가 개봉하면

그의 생각이 나고 우연히 들린 음식점의

맛난 음식을 먹을 때면 그의 생각이 나고

분위기 좋은 카페를 들릴 때면 그의

생각이 나고 아 나의 모든 것에 그가

함께 하고 있다







♡♡♡<<남자 이야기>>♡♡♡

난 오늘 하늘이 무너짐을

느낀다 pf 뽀야 뽀야

(우소연, xxxxxxxx@nownuri.net)

image [없음] 최근 서비스

종료시각: 98/05/15 01:43:17

내가 그를 생각하는 것만큼 그도 나를

생각하고 있을까 내가 그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그는 짐작이나 하고 있을까

제발 저를 바라봐 주세요 여기

있습니다 당신 몸의 모든 중력이 모두

빠져나가는 듯한 절망감을 느낀다 피

알갱이 하나까지 사그라지는 기분 그녀의

관심을 받는 자는 과연 누굴까 얼마나

멋진 사람일까 얼마나 굉장한 사람일까

얼마나 행복한 사람일까 만일 그게

나라면 나는 세상을 얻은 것보다 기쁠텐데

정신을 잃을 때까지 술을 마시고 싶다

제발 꿈이었으면 그녀를 사랑하기

이전으로 되돌릴 수 있다면 이제 그녀를

그만 포기해야 할 시간이 온 것같다







♥♥♥<<여자 이야기>>♥♥♥

난 오늘 눈앞이 아득해짐을 느낀다

pf january1 january1

(김호수, xxxxxxxx@nownuri.net) image [없음]

최근 서비스 종료시각: 98/05/15 23:35:11

오랫동안 지켜보았습니다 이제 그만 혼자

지쳐 떠나렵니다 기억해주세요 당신을

정말 사랑하고 싶었다는걸 마지막으로

한번만 불러봐도 괜찮겠지요 안녕 내사랑

그는 사랑에 빠져있었다 누굴까 그의

사랑을 거절한 여자는 나에게 그토록 소중한

그를 그의 마음을 외면한 여자는 밉지만

그 여자가 미치도록 부러울 뿐이다 그를

보듬어 위로해줄 수 있다면 그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다면 그가 기댈 어깨를

잠시라도 빌려줄 수 있다면 하지만 나는

그에게 다가갈 수 없다 나같은게 나같은게

안타까움에 아쉬움에 그리움에 눈물만

흐를 뿐이다 이제 그를 내 마음에서 지워야

할 것 같다 나를 위해서 또 그를 위해서







♡♡♡<<남자 이야기>>♡♡♡

아주 오랜만에 그녀를 보았다 그녀는

여전히 천사같이 밝고 화사하며 주위에는

항상 남자들이 많다 이젠 잊었다고

생각했는데도 가슴이 메어온다 애써

외면하려 했는데도 내 눈은 그녀에게

이끌려만 간다 그녀를 바라보는 나의

시야가 흐려진다 화장실에 가서 세수를

했다 눈이 충혈되어 있다 이젠 그만

잊어야지 정말 이것이 그녀을 위한

마지막 눈물이 되도록 내 우산이 그녀의

자리 밑에 가 있다 애써 마음을 진정하고

그녀에게 말했다 저 제 우산 좀 집어

주시겠어요 그녀는 활짝 웃으면서 내게

말한다 네 여기 있어요 우산이 참 예뻐요

그 상냥한 친절에 그 환한 웃음에 울컥

가슴이 너무나도 저려와 나도 모르게

우산을 낚아채듯이 빼앗아 자리를 나와

버렸다 보같은놈 바보같은놈 그 말은

그녀가 내게 한 처음이자 마지막 말이었고

나는 우산을 움켜잡은 채 비를

맞으며 그녀로부터 멀리 달아나고 있었다







♥♥♥<<여자 이야기>>♥♥♥

아주 오랜만에 나간 모임에 그를 보았다

그때의 사랑에 대한 좌절 때문일까

안타깝게도 그는 무척 수척해 보인다

내 주위의 귀찮을 정도로 친절한 이

사내들을 벗어나 그에게 달려가고 싶다

그는 이런 내가 한심해 보이는지 힐끗힐끗

쳐다보며 조롱하는 것만 같다 모임이

끝나갈 무렵 갑자기 그가 나를 향해

다가온다 머리가 차가워지고 아찔해지기

시작한다 틀림없이 내게 다가오고 있다

아 저 제 우산 좀 집어주시겠어요 내가

뭐가 그리 못마땅한지 충혈된 눈으로 잔뜩

화난 목소리로 그가 내게 한 처음이자

마지막 말이었다 애써 밝게 미소지으며

우산을 건네주었다 네 여기 있어요

우산이 참 예뻐요  바보같이 누가 봐도

평범한 그 검은 우산이 예쁘다니 그동안

준비해왔던 첫인사의 시간과 애태워왔던

수많았던 아쉬움을 놔두고 고작 나온다는

소리가 우산이 예쁘다니 그 말에 화가

났던 것일까 그는 대답도 없이 무서운

눈으로 우산을 낚아채버리더니 나가버린다

아 어찌도 그는 내게 이렇게 매정한가 울컥

눈물이 쏟아져 내릴 것만 같다 입술을

깨물며 애써 참다가 더이상 참을 수가

없어 화장실에 가서 한참이나 울었다

그토록 기다렸던 그와의 첫 대화는 진흙

속에 파뭍힌 종이인형처럼 일그러져

버렸다 난 다시 이모임을 나오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더 이상 그를 볼 용기도

자신도 없을 것이다







♡♡♡<<남자 이야기>>♡♡♡

그녀가 사라졌다 뽀야

(우소연, xxxxxxxx@nownuri.net) image [없음]

최근 서비스 종료시각: 98/06/07 02:05:23

누구를 남몰래 사랑한다는 것은 기쁨보다는

눈물뿐이군요 하지만 내게 상상으로나마

행복을 느끼게 해준 당신에게 감사드립니다

진심으로요 당신 건강하세요 그녀가

떠난지 2달 그녀를 잊는다는 말도 이젠

내겐 너무 버겁다 어차피 나같은 건

그녀에게 있어 안중에도 없으니까 내게는

사랑이 그토록 어려웠기에 난 당분간

그 누구도 사랑할 수 없을 것 같다

감사드립니다 진심으로요 당신 건강

하세요 그녀가 떠난 지 2달 그녀를

잊는다는 말도 이젠 내겐 너무 버겁다

어차피 나같은 건 그녀에게 있어

안중에도 없으니까 내게는 사랑이

그토록 어려웠기에 난 당분간

그 누구도 사랑할 수 없을 것 같다







♥♥♥<<여자 이야기>>♥♥♥

그를 떠나보냈다 마지막 인사를 남겨

놓은채 그를 떠나보냈다 잊기 힘들테지만

어차피 나란 사람은 그에게 있어 없는

존재니까 혼자나마 사랑했던 그에게

조금의 부담도 주지 않았다는 것이 작은

위로가 된다 그에게 내가 비집고 들어갈

공간은 어디에도 없었고 이제 더 이상

그 사람 때문에 울 일도 없을 것이다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26
 환이네 12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5/04 6624
125
 환이네 12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5/02 5489
124
 환이네 12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30 5368
123
 환이네 12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8 5153
122
 환이네 11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7 5142
121
 환이네 11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6 5311
120
 환이네 11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5 3793
119
 환이네 11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4 3861
118
 환이네 11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3 4096
117
 환이네 11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2 3856
116
 환이네 11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1 3893
115
 환이네 11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0 4091
114
 환이네 11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9 3914
113
 환이네 11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8 3841
112
 환이네 10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3 3855
111
 환이네 10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2 3937

 환이네 10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1 3988
109
 환이네 10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0 3955
108
 환이네 10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09 3857
107
 환이네 10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08 3627
1 [2][3][4][5][6][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