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5/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98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199X년12월8일눈 쏟아짐

그가 고민을 털어놓았다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데,그 사람 마음을

도무지 모르겠다고 제기랄 그따윈

집어치우고 나와 사랑을 하자고

말하고 싶었지만 여느 때처럼 난

시간을두고서 잘생각해 결정하세요

형 하며 있는대로 점잖고 사려깊은 척

위선의 가면을 쓰고 웃었다

늘 그런식이었다그를 알아 온 지난

2년 동안 늘 그의 마음을 아프게

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처럼 난 그의

말이라면 뭐든지 사사건건 따지려

들었고 그의 말꼬리를 잡고 배배

꼬았다 길을 걷다 우연히 마주치게

될 때도 난 절대 먼저 아는 척 안했다

하나도 반갑지 않은 것처럼 표정

관리에 힘썼고 그보다는 그의 주변

사람들에게 말을 걸고,조금도

관심없는 그들의 얘기에 너무 재미

있다는듯 깔깔 거리며 웃었다

그가 들으라고 더 크게 깔깔깔

난 형한테 관심없어 깔깔깔깔

보라구 이렇게 형 외의 다른

사람얘기에 더 행복해서 웃고

있잖아 깔깔깔깔깔깔 그러나 그

오만스런 웃음소리에도 제발

질투 좀하라는 그 웃음소리에도

그는 빙긋이 웃으며 말할 뿐이었다

뭐가 그렇게 재미있니 나도

한번들어보자 그 소리에 난 저혼자

부풀어 오르던 풍선이 바람빠지는

것처럼 그저 피식 웃고 말았다

으이구 이러니 내가 이 사람을

어떻게 미워 할 수 있겠어 눈물까지

찔끔거리며 처음 만난 그날부터

그는 학교 후배라며 날 무작정

아껴주었다 그 한없는 친절함에 나의

사랑은 시작되었다 하지만 이후

계속되는 나의 수작에도 전혀 질투

하지 않는 그 친절함을 보면서 난

한없는 그 친절함이 바로 나에 대한

한없는 무감정에서 나오는 것임을

알게 되었다 나의 사랑은 절망이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른 어느날 그는

어학 연수를 간다고 했다 기간은

1년이었다 그 기간동안 그 누군가에

대한 감정을 정리해 보고 싶다고 했다

그때까지도 변하지 않는다면

정식으로 프로포즈도 할거라고

그 말은 곧 나에게 사형 선고였다

완벽히 고래 싸움에 새우등짝 터진

꼴이었다 그 잘난 누군가 때문에

나는 원치도 않던 생이별을 하게 된

셈이었다 그의 마음은 어떻게

해 볼 수 없다 쳐도 이제 그의

모습마저 볼 수 없다니 흑흑 해삼

멍게 말미잘 불가사리 아 개같은

내사랑 그가 떠나던 날 난 그의

친한 무리들 속에 뻘쭉하게 서서

그를 배웅했다 그는 우리들에게

이별의 선물을 나눠 주기 시작했다

야 너 겨울이 생일이지 그땐

내가 여기 없으니까 특별히 넌

생일 선물로 준비한거야 생일날

꼭 풀어봐 크기는 작아도 이게 젤

비싼거다 사기꾼처럼 그가 빙긋이

웃었다 거짓말!제일로 비싼거라고

흥 크기가 작으면 작아서 미안

하다고해 내가 크기 갖고 뭐

섭섭해 할 것 같애 속으론

그랬지만 내심 섭섭했다 다른

사람들 것에 비하면 내건 진짜

좁쌀만했으니까 그게 아닌 줄

알면서도 선물의 크기가 마치

우리들 각자에 대한 그의

애정의 크기와 비례하는 것만

같아 섭섭했다 아주 많이 그가

떠나고 다른 사람들이 커피나 하고

가자는걸 집에 급한 일이 있다고

빠져 나왔다 택시를 타고 시내로

나올 때까지도 그냥 그렇던 가슴이

파아란 하늘을 가로지르며

유영해가는 비행기를 보자 그만

울음을 토해냈다 엉엉엉 지랄같고

빙신 같고 바보 같은 내사랑

몇 달 뒤 그때 배웅했던 무리들

중의 한 사람으로부터의 전화가

걸려왔다 저 XX이가 죽었대

암벽등반을 하다 당한 실족사라고

했다 그 어이없음이라니 어학연수와

암벽등반 이라는 절대 양립할 수

없을 것 같은 두 단어의 함수관계에

아연실색하며 하마텨면 전화기 저편

상대에 대고 하하하하 폭소라도

터뜨릴 뻔했다 제기랄 이후 난 그를

잊기로 작정했지만 그게 또 잘되지

않는 거였다 차마 고백하지 못했던

말들은 내맘속에 또아리를 틀며

그 도도하던 자존심에 상처를 긋기

시작했다 내 생일날이 돌아왔다

아침부터 창가엔 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었다 첫눈이었다 길조라며 친구들은

축하한다고, 부어라 마셔라 좋아들

했지만 내마음은 온통 내방 책상맨밑

서랍속에 놓여있는 그의 생일

선물에 가 었다 결국 몸이 안 좋다는

핑계로 나는 서둘러 술자리를 빠져

나왔다 만일 그가 살아 있었더라면

아마 난 오늘이 오기전에 선물을

풀어봤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가 죽고 나니 그건 그와 내게

남아있는 유일한 연결고리가 되어

버렸다 그 마지막 고리를 난 서둘러

풀어 버리고 싶지 않았다

지하철에서부터 조급했던 마음은

역에 내리자마자 날 다그쳐 뛰게

만들었다 헉헉 집으로 달려와서

방문을 열고 책상으로 달려가 맨 밑의

서랍을 열고 선물을 꺼내들었다

헉헉 숨이 턱까지 차올랐다

A S T R A 라는 상표가 곱게 찍힌

만년필이었다 그렇게 아껴두고

기다리고 고대했던 선물이 고작

만년필이라는게 조금실망했고 이제

이것으로 그와나를 연결하는

모든것이 끝나 버렸구나생각하니

눈물이 핑 돌았다 기적이라도

바랐던 것일까 휴우 만년필을

만지작거리자니 영화 러브레터의

여주인공처럼 죽은 애인에게

편지를 쓰고싶어졌다 살아 생전

애인이라고,사랑한다고 단 한번도

불러보지 못했던 그 이지만 편지지와

잉크를 가져왔다 만년필뚜껑을

열었다 순간 툭 하고 뭔가가 떨어졌다

뚜껑안쪽에 동그랗게 접혀있던

메모지였다 심장이 쿵쿵 뛰기

시작했다 아니 미친년 널뛰듯했다

심호흡을 하고 눈을 질끈감고

떨리는 손으로 메모지를 펼쳤다

감은 눈을 뜨자 너무나도 낯익은

그이 글씨체가 날아와 박혔다

귀 국 하 면 우 리 함 께 살 자

창밖엔 하염없이 눈이 쏟아지고 있었다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46
 환이네 7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1 3504
45
 환이네 8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2 3457
44
 환이네 8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4 3606
43
 환이네 8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5 3538
42
 환이네 8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6 3706
41
 환이네 8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7 3634
40
 환이네 8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8 3681
39
 환이네 8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0 3727
38
 환이네 8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1 3814
37
 환이네 8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2 3715
36
 환이네 8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3 3703
35
 환이네 9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4 3786
34
 환이네 9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5 3521
33
 환이네 9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7 3710
32
 환이네 9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8 3369
31
 환이네 9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0 3625
30
 환이네 9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1 3411
29
 환이네 9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2 3619
28
 환이네 9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3 3653

 환이네 9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4 3664
[1][2][3][4] 5 [6][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