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1/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116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1988년 그해 겨울 그녀는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오늘은 자신의 생일이기 때문이다

이제 조금만 기다리면 그녀가 사랑하는

남편이 선물을 사들고 환하게 웃으며

들어올 것이다 그날 아침 출근하는

남편에게 가벼운 키스와 함께 건넨 직접

쥐어만든 주먹밥 남편은 주먹밥이

아니면 도시락을 가져가지 않았다 정말

주먹밥을 좋아하나보네 아침에 주먹밥을

건네며 그녀가 한 말이다 남편이 맛있게

먹었을까 혹시 모자르진 않았을까 아내는

이런저런 생각을하며 흐뭇함에 안절부절

못했다 그녀가 이렇듯 어린애같이 구는

까닭은 태어나 처음으로 차려보는 생일이기

때문이다 고아원에서 만난 두사람은 서로를

의지하며 오빠 동생으로 자랐고 현재는

누구보다 행복한 부부가 되었다 서로의

외로움을 알기에 서로의 약함을 알기에

여느 부부보다 행복했다 그녀의 남편은

농아다 벙어리라는 말이다 장애 때문에

변변한 직장을 못찾은 남편이었지만 하지만

그녀에겐 무엇과도 바꿀수없는 사람이다

얼마전부터 시작한 퀵서비스 일을 남편은

정말 좋아했고 열심히 했다 옛날부터

자전거 타기 좋아하던 오빠는 지금도

오토바이를 탄다 오빠 조금만 참자 지금은

어렵지만 행복하잖아 우리도 나중엔 더

행복하게 사는거야 알았지 이내 그녀의

눈가에 눈물이 고였다 문득 어릴적 생각이

떠올랐다 벙어리라고 놀리며 손가락질

당하던 오빠 아이들이 손가락질하고

놀리며 돌을 던져도 눈하나 깜박하지

않고 마냥 히죽 웃기만 하는 오빠 실컷

두둘겨맞고 날보고 웃으며 눈가에 멍을

어루만지던 오빠 남편은 정말 착한 남자였다

문득 정신을 차리고 시계를보니 9시가

넘고 있었다 7시면 들어올사람이 9시가

넘도록 오지 않는것이다 그때였다

고요함을 깨는 하이톤의 전화벨이 울렸다

여보세요 거기 조성욱씨 댁이죠 네 누구시죠

놀라지 마십시요 조성욱씨가 죽었습니다

그녀는 순간 땅바닥에 주저앉고 말았다

한참을 멍하니 있는데 전화속에서

말소리가 들렸다 여보세요 여보세요

네 지금 뭐라고 했죠 우리 남편이 죽었다구요

하하 농담하지 마세요 오빠가 왜죽어요

제 선물 사오는중인데 아무튼 빨리 동산

사거리로 나오셔야 겠어요 바로 집앞

사거리였다 그녀는 영하의 추위인데도

실내복을 입은채 뛰기 시작했다 저 멀리

사람들이 많이 모여 웅성대고 있었고 길가엔

누가 쓰러져있었다 그 앞엔 완전히 찌그러진

낯익은 오토바이가 보였다 그녀는 힘없이

터벅터벅 걸어갔다 그 남자는 정말 그녀의

남편이었다 불쌍한 오빠의 한손에는

먹다남은 주먹밥이 반쯤얼어있었고

공포에 떤듯 동그랗게 눈을뜬 얼굴에는

밥풀이 잔뜩 묻어있었다 입주변에 처량하게

밥풀들이 붙어서 얼어붙고 있었다 남편의

눈가엔 두줄기의 선명한 눈물자국이 나 있었다

또한 아스팔트 길에는 온통 생크림케잌이

처참히 널려있었다 그녀가 그토록 갖고싶어

하던 부서진 머리핀과함께 그때 그녀는

남편의 오른손을보고 끝내 울고 말았다

남편의 오른손엔 사랑해 라는 뜻의 수화가

그려있었다 벙어리였던 남편이 죽기직전

아내를 위해 남긴말이다 한참을 울었다

갈기갈기 찢어진 남편을 붙들고 한참을

울었다 한참을 우는데 한 남자가 말을 건넸다

남편의 회사 동료였다 남편은 회사에서도

따돌림을 받았단다 같은 직원끼리 옹기종기

모여 맛있게 먹어야할 도시락대신 혼자

멀리 떨어져서 주먹밥을 몰래 먹던 남편

오늘은 눈이 온다고 길이 위험하다고

제일 먼 배송지만 골라 남편을 시켰다는

것이다 젊은 사람들한테 따돌림을 받으며

외롭게 지냈던 남편은 갈때도 이렇게 외롭게

간것이다 오빠 우린 이세상에 어울리지

않는 부부인가봐 우리 같이 잘살 수

있는곳으로 가자 오빠 그렇게 사람들과

어울리기 힘들었어 이렇게 주먹밥을

먹어야할만큼 힘들었어 혼자 죄진사람처럼

숨어서 먹을만큼 힘들었던거야 그래 오빠를

이렇게 만들정도로 힘든거야 그리곤 남편을

꼭 껴안은채 한참을 눈물만 흘리며 그렇게

있었다 사람들은 남편을 영안실로 후송하기

위해 그녀를 부축했다 그러나 그녀의 몸은

딱딱하게 얼어있었다 남편과 한손을

맞잡고 한손엔 사랑한다는 수화를 그린

남편의 손에 똑같은 사랑해 라는 표현으로

남편의 손과 곱게 포개어져 있었다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26
 환이네 12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5/04 6621
125
 환이네 12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5/02 5487
124
 환이네 12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30 5361
123
 환이네 12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8 5151
122
 환이네 11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7 5139
121
 환이네 11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6 5310
120
 환이네 11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5 3792

 환이네 11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4 3859
118
 환이네 11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3 4096
117
 환이네 11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2 3856
116
 환이네 11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1 3890
115
 환이네 11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0 4090
114
 환이네 11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9 3913
113
 환이네 11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8 3839
112
 환이네 10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3 3853
111
 환이네 10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2 3934
110
 환이네 10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1 3988
109
 환이네 10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0 3954
108
 환이네 10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09 3856
107
 환이네 10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08 3626
1 [2][3][4][5][6][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