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1/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115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방송은 우정의 무대

그리고 시간은 흘러 하이라이트인

그리운 어머니 시간이 되고

엄마가 보고플 때 하는 음악이 흘러

나오고 무대의 중앙에서 뽀빠이 이상용

아저씨가 무대뒤의 어머니와 이야기를

나눕니다 어머니 어디에서 오셨어요

예 저는 아들보러 강원도에서 왔어요

특유의 이북발음이 섞인 강원도 사투리가

구수하다 어머니 오시는데 힘드셨죠 그래

얼마나 걸리셨어요 예 꼬박 하루 걸렸네요

어머니 아들 보고 싶으시죠 예 그럼요

연병장의 장병들이 어머니의 사투리에

웃음을 흘린다 뽀빠이 아저씨는 연병장의

장병들을 향해 큰 소리로 말한다 저 무대뒤의

분이 자신의 어머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무대위로 그러자 수많은 장병들이 무대위로

뛰어오르고 하나 하나 줄을 맞추어 서는데

한쪽으로 물러있던 뽀빠이 아저씨는 장병들의

곁으로 와서 이야기를 나눈다 뒤에 있는

분이 어머니 맞습니까 예 저의 어머니가

확실합니다 대한의 남아다운 씩씩한 모습을

한 군인의 우렁찬 외침이다 어찌 자식이

어머님의 음성을 듣고 모르겠습니까 저의

어머님이 확실합니다 고향이 어디예요

예 저는 서울입니다 예끼 이사람아 어머니는

강원도에서 오셨는데 떽 그러며 내려보낸다

그 장병은 쭈뼛쭈뼛하며 무대 아래로 내려서고

장병들의 웃음 소리가 들린다 그리고 이야기는

계속된다 예 저의 어머님이 확실합니다 어제밤

꿈에 신령님께서 오늘 어머님이 오신다는

계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확실합니다 그리고

다음사람 저는 어머님의 향기에 이끌려

이곳으로 올라왔습니다 어찌 자식이 어머님이

오신 것을 모르겠습니까 저의 어머님이

확실합니다 그렇게 몇 명의 장병을 지나치고

뽀빠이 아저씨는 아이고 이거 큰일났네

어머니는 한분인데 서로 자식이라니

하 하 하 하는 장병들의 웃음소리가 들린다

그리고 다음사람 뽀빠이 아저씨는 가슴의

이름을 보고 그래 김일병도 뒤의 분이 어머니가

확실합니까 아닙니다 뒤에 계신분은 저의

어머니가 아니십니다 어쩐지 목소리에 힘이 없다

아닌데 왜 올라왔어요 저의 어머니는 제가 군에

오기 일주일전에 돌아가셨습니다 그 장병의

눈에는 눈물이 그렁하고 목소리도 우울하다

그리고 전체의 분위기도 숙연해진다 아니

그런일이 있었군요 안됐습니다 그런데 왜

올라왔습니까 예 저는 하늘나라에 계신 저희

어머님께 드릴 말씀이 있어서 올라왔습니다

아 그래요 어머니께서 지금 보고 계실까요

예 어머니께서 보시리라 확신합니다

장병의 목소리는 약간 울먹이는 듯하고

작아진다 그러나 씩씩함을 잃지 않으려는

모습이 가슴 아프다 그래 지금은 아버지와

함께 있습니까 아닙니다 아버지는 일찍이

돌아가시고 지금은 위로 형님이 두분 계십니다

장병의 뺨위로 눈물이 흐르지만 손으로

훔치지도 않고 눈을 감으려 애쓰지 않는

모습이 더 안스럽다 그때 뽀빠이 아저씨가

그럼 어머니께 한마디 하세요 장병은 눈물이

그렁한 눈으로 시선을 약간 위로 한채 씩씩하게

경례를 붙인다 충성 어머님 이 막내아들은

형님들이 잘 보살펴 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군생활 잠시 말이 끊어진다 눈물에 목이 매여

그러리라 열심히 하고 있으니 아무 걱정

마시고 편안히 눈감으십시오 끝말은 거의

이어지지 않는다 그리고 다시 경례를 붙이는데

아무말이 없다 아니 이미 말을 할 수 없게 되었다

어깨가 들썩이는 것이 한없이 처량하다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26
 환이네 12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5/04 6715
125
 환이네 12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5/02 5555
124
 환이네 12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30 5446
123
 환이네 12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8 5227
122
 환이네 11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7 5229
121
 환이네 11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6 5384
120
 환이네 11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5 3840
119
 환이네 11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4 3900

 환이네 11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3 4142
117
 환이네 11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2 3965
116
 환이네 11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1 3937
115
 환이네 11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20 4143
114
 환이네 11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9 3956
113
 환이네 11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8 3890
112
 환이네 10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3 3896
111
 환이네 10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2 3980
110
 환이네 10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1 4036
109
 환이네 10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10 3993
108
 환이네 10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09 3897
107
 환이네 10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4/08 3682
1 [2][3][4][5][6][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