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3/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55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아버지가 읍에 있는 작은

중학교에서 교편을 잡고 계실 때였다.

집을 지키느라 가끔은 심심해

하시는 어머니에게 닭을

키워보는게 어떻겠느냐고

아버지께서 제안을 하셨고

그 권유대로 닭을 키우기

시작하면서 어머니의

얼굴에는 화색이 돌았다.

어머니는 신작로에 나와서

우리를 기다리는 시간마다

닭장에 들어가 달걀을 빼들고

나오는 일에 더 즐거움을

느끼시는 듯 했다. 처음에 세

마리였던 닭은 다섯 마리,

열마리, 스무 마리까지 늘어갔다.

글쎄, 닭 때문에 우리가족이

누리는 행복의 양이 늘어간

것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우리는 어느 아이들보다

풍족하게 계란 음식을 먹을 수가

있었고 어머니 대신 닭장안에

들어가 아직도 온기가 남아있는

알을 두손으로 소중히 받쳐

안고 나오는 기쁨을 맛보기도 했다.

어머니는 그렇게 모은 달걀을

들고 시장에 나가 팔기도 했다.

그리고 그돈은 우리의 옷과 책가방,

학용품 등을 사는 데 보태지는

것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어머니는 우리 삼형제를 모아놓고

중대한 선언을 했다. 내 졸업식이

끝날 때가지는 계란을 먹을 수

없다는 것이다. 바로 밑 동생이

울상이 된 얼굴로 이유를 물었고,

어머니는 형의 졸업식날 좋은

옷 한벌을 해주기 위해서 라고 말했다.

졸업식은 한달가량 남아 있었고,

그 졸업식에서 나는 전교생

대표로 우등상을 받기로 되었던

것이다. 느이 형은 좋은 옷이 없잖니,

그날마저 허술한 옷을 입게

놔둘 수는 없잖아? 어머니는

부드럽게 웃으며 납득시키셨지만

그 설명을 듣는 두 동생의 얼굴이

일그러지는 것을 보며 나는

마음이 아팠다. 동생을 섭섭하게

하면서까지 새옷을 입는

일따위는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았다.

엄마가 새옷 때문에 마음이

아프다면 차라리 나는 졸업할 때

어떤 상도 받지 않겠다고 하겠어요

슬픈 빛으로 막내동생이 말했다.

아니야, 엄마는 큰형이 상을

받게 되어 얼마나 기쁜지 모른다.

상을 받으러 아들과 함께 연단에

올라갈 그날만 생각하면 가슴이

설레이는걸" 그로부터 일주일이

지나서였다. 어머니가 근심스러운

얼굴로 나를 불렀다. 달걀이

매일 두 개씩 없어지는구나.

스무마리의 닭중에서 알을 낳는

닭은 열다섯마리인데 달걀은

매일 열세개씩밖에 모이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처음 하루이틀은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지만,

일주일내내 그럴 수는 없는 일

이라고 했다. 정말 알 수 없는 일이다.

나는 너희들이 학교에 가고 나면

주로 닭장 문 근처에서 왔다갔다

하거든 어머니의 말대로 닭장은

마당 한 귀퉁이에 있었고,

대문에서도 한참이나 안쪽으로

들어와야 하기 때문에 쉽게

도둑맞을 염려가 없었다.

설사 도둑이 들었다 해도 왜 하필

두 개만 들고 간단 말인가?

아버지에게까지 알려 해괴한

그일의 문제를 풀어보고자 했지만

해결되지는 않았다. 아버지는

밤마다 대문을 철저히 잠그고

대문 근처에 개를 묶어두는

방법까지 동원했지만 도둑을 잡지는

못했다. 그일이 계속되는 동안에

졸업식날이 다가왔다. 약속대로

어머니는 그 전날 읍에 나가

내옷을 사가지고 오셨다.

붉은 색 체크무늬 남방과 곤색

자켓이었다. 바지는 입던 것을

그냥 입어야겠구나.달걀이

없어지지만 않았더라도 하나살 수

있는 건데 그랬다. 어머니는

새옷을 내놓으면서도 아쉬운

표정이었다. 여보, 난 정말 너무

기뻐서 연단에 올라가 울 것만

같아요 졸업식날이 되어 가장

아끼고 아끼던 한복을 입고 나선

어머니, 그때 우리 모두는 늑장을

부리는 막내동생을 기다리기

위해 한참이나 마당에 서 있었다.

막내동생은 아버지가 어서

나오라고 두 번이나 말한

다음에야 방문을 열고 나왔다.

형들 준비할 때 뭘했니,

어서들 가자

아버지가 간단히 주의를 주고

나서 우리 모두 막 몇 걸음을

떼었을 때였다. 제일 뒤에 처져

있던 막내동생이 수줍은 듯한

목소리로 어머니를 불렀다.

우리 모두 뒤돌아보았을 때

막내동생의 손에는 하얀 고무신

한 켤레가 소중히 들려져 있었다.

그제서야 나는 한복 치마 밑으로

코를 삐죽 내밀고 있는 어머니의

낡은 고무신을 바라보았다.

얼마나 오래 신었던 것인지 색이

바래 흰색으로 보이지도 않았다.

나는 부끄러웠다.

내가 엄마한테 주려고 샀어요.

하지만 너무 야단치지는 마세요,

달걀 두 개는 어디까지나

제 몫이었으니까요 그날 어머니는

연단에 서기도 전에 눈물을 펑펑

쏟아 몇 년만에 한 화장을 다시

해야 했다. 나의 손을 잡고 연단에

올라가면서까지도 어머니의

눈길은 만내가 내놓은 하얀

고무신 코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우리에겐 달걀이

단지 반찬으로서가 아니라 사랑의

가교 역할을 해주던 시절이었다.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86
 환이네 3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7 3751
85
 환이네 4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8 3948
84
 환이네 4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9 3933
83
 환이네 4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0 3915
82
 환이네 4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1 3800
81
 환이네 4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2 3610
80
 환이네 4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3 3427
79
 환이네 4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4 3634
78
 환이네 4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5 3597
77
 환이네 4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6 3819
76
 환이네 4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6 3425
75
 환이네 5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7 3733
74
 환이네 5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30 3448
73
 환이네 5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31 3637
72
 환이네 5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1 3696
71
 환이네 5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2 3611

 환이네 5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3 3841
69
 환이네 5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4 3684
68
 환이네 5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5 3673
67
 환이네 5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6 3781
[1][2] 3 [4][5][6][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