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3/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51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평생 동안 혼자서 걷지 못하고

목발에만 의지해야 했던 아버지.

그런 아버지가 힘든 걸음마를

연습하기 시작했던 건 맏이인

내가 결혼 이야기를 꺼낼 즈음이었다.

사람들의 만류도 뿌리치고

의족을 끼우시더니 그날부터

줄곧 앞마당에 나가 걷는

연습을 하셨다. 한 걸음 걸음

내딛을 때마다 얼마나 힘겨워

보이시는지…. 땀으로 범벅이

된 아버지는 하루에도 몇 번씩

땅바닥에 넘어지곤 하셨다.

“아빠, 그렇게 무리하시면 큰일나요.”

엄마랑 내가 아무리 모시고

들어가려고 해도 아버지는 진땀

어린 미소를 지어 보이셨다.

“얘야, 그래도 니 결혼식날

이 애비가 니 손이라도 잡고

들어가려면 다른 건 몰라도

걸을 순 있어야재….”

나는 아버지의 그런 모습을

보면서도 그냥 큰아버지나

삼촌이 그 일을 대신 해주기를

은근히 바랐었다. 경석 씨에게,

그리고 그의 부모님과 친척들,

친구들에게도 의족을 끼고

절룩거리는 아버지의 모습을

이고 싶진 않았기 때문이다.

그렇게 아버지의 힘겨운 걸음마

연습이 계속되면서 결혼

날짜는 하루하루 다가왔다.

난 조금씩 두려워졌다.

정작 결혼식날 아버지가

넘어지지나 않을까, 신랑측

사람들이 수근거리지나 않을까….

한숨 속에 결혼식날이 다가왔다.

아침에 눈을 떠보니 제일 먼저

현관에 하얀 운동화가 눈에 띄었다.

‘누구의 신발일까?’

경황이 없어서 그냥 지나치긴

했는데 아무래도 마음에 걸렸다.

결국 결혼식장에서 만난

아버지는 걱정했던 대로 아침에

현관에 놓여 있던 하얀

운동화를 신고 계셨다.

난 가슴이 뜨끔했다.

‘아무리 힘이 든다 해도 잠깐인데

구두를 신지 않으시구선….’

당신의 힘이 모자라서 그런 건지

아니면 떠나는 내게 힘을 내라는

뜻인지 아버진 내 손을 꼬옥 잡았다.

하객들의 웅성거림 속에서

절룩절룩 걸어야 했던 그 길이

아버지에게는 얼마나 멀고

고통스러웠을까. 진땀을

흘리시며 한 걸음 한 걸음 옮길

때마다 아버진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 하지만 난, 결혼식

내내 아버지의 하얀 운동화만

떠올랐다. 도대체 누가 그런

운동화를 신으라고 했는지….

어머니일까? 왜 구두를 안 사시고….

누구에겐지도 모를 원망에

두 볼이 화끈거렸고 도저히

고개를 들 수가 없었다.

아버지의 무안한 듯한 표정도,

뿌듯해 하시는 미소도 미처

보지 못하고 그렇게 결혼식은

끝났다. 그 후에도 난, 화려한

웨딩드레스를 입은 내 손을

잡고 아버지가 마악 걸음을 떼어

놓는 장면이 담긴 결혼 사진을

절대로 펴보지 않았다.

사진 속 아버지의 하얀 운동화만

봐도 마음이 안 좋아졌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얼마 전,

아버지가 위독해 병원으로

달려갔을 때, 난 비로소 그 하얀

운동화를 선물했던 주인공을

알 수 있었다. 아버지는 여느

때처럼 내 손을 꼬옥 잡고

천천히 말을 이으셨다.









“아가야, 느이 남편에게 잘 하거라.

니가 결혼을 한다고 했을 때,

사실 난 네 손을 잡고 식장으로

걸어 들어갈 자신이 없었단다.

그런데 니 남편이 매일같이

날 찾아와 용기를 주었고 걸음

연습도 도와주더구나. 결혼식

전날엔 행여 내가 넘어질까봐

푹신한 고무가 대어진 하얀

운동화도 사다 주고. 조심해서

천천히 걸어야 한다고 얼마나

당부를 하던지…. 난 그때 알았다.

니가 좋은 사람을 만났다고.

참 좋은 사람을 만났다고….”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86
 환이네 3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7 3762
85
 환이네 4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8 3962
84
 환이네 4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9 3940
83
 환이네 4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0 3929
82
 환이네 4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1 3805
81
 환이네 4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2 3616
80
 환이네 4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3 3433
79
 환이네 4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4 3652
78
 환이네 4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5 3600
77
 환이네 4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6 3827
76
 환이네 4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6 3429
75
 환이네 5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7 3741

 환이네 5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30 3455
73
 환이네 5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31 3644
72
 환이네 5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1 3706
71
 환이네 5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2 3618
70
 환이네 5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3 3851
69
 환이네 5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4 3690
68
 환이네 5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5 3684
67
 환이네 5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6 3790
[1][2] 3 [4][5][6][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