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5/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25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내 가 편할때 그 누군가가

불편함을 견디고 있으며...

내가 조금 불편할 때

누군가는 편안할 것이다... "

어떤 조직이라도

그 조직의 구성원중에는

꼭 필요한 사람과

있으나마 나 한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나는 한참 유명해지기

시작한 중소기업인

D주식회사 총무과에

근무하고 있다.

들어온지 2년이 되어

주임이 되었고,

올해 연말쯤에는

대리로 진급할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나와 함께 입사한 박주임은

나의 경쟁상대가 될수 없었다.

그는 내가 볼때 조직원의

분류중에서 별로 필요없는

있으나마나한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사소한 일들로 시간을

보내는 일들이 많았다...

무슨 잔정이 그리 많은지

후배들 뒤치닥거리나

하기 일쑤고,

아무도 손도 안대는

서류함을 거의 날마다

정리하느라 퇴근시간을 넘기며,

아침마다 다른 이들의

커피심부름이나 하는

그가 내겐 너무나 무능해보였다.

게다가 그는 남자다운

박력도 없었다.

어쩌다 상사에게

후배들앞에서 이유없이

질책을 당하게 되었을 때도

고개만 떨군채 견디어 냈고,

잠시 자리를 비웠다간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다.

그리고 돌아올땐

어김없이 커다란 쟁반에

커피를 여러잔 들고는

" 즐거운 오후 되십시요... "

하며 설탕대신에 미소

한숟가락을 더 넣어 책상에

놓아주는 것이었다.

박력을 자랑하던 내겐

그런 그의 모습이

한심하기까지 했다.

어쨌든 그는 승진에서

누락될것이 뻔했고,

같은 동기로 들어온 나는

그런 그를 고맙게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던 그가 갑자기

휴직계를 낸 것은 그의

아내가 병에 걸렸기 때문이다.

" 김주임. 그동안 고마웠어요.

입사동기로서 끝까지 함께

있지 못해 정말 죄송하네요...

그래도 아내 병간호를 할

사람이 없으니 어쩌겠어요.

제가 몇달은 아내 곁을

지켜주어야 할것 같아요... "

마음이 약한 박주임은

내 앞에서 훌쩍거리며

눈물까지 훔쳤다.

" 에잇, 못난인가...

그까짓일에 눈물을 흘려...? "

그는 그렇게 떠나갔다.

있으나마나 했던 사람.

나는 자신했다.

그가 회사에 나오지

않는다고해서

크게 달라질 것은 없으리라

이기회에 상사에게

나의 활약상을 확실하게

보여주리라...

그런데 그게 아니였다.

그가 남기고 간 빈자리는

우리 모두에게

너무 큰 것 이였다.

아침마다 마실수 있었던

향긋한 커피는기대할 수

없었을 뿐더러

책상위의 컵들엔

커피자욱이 그대로

남은 채 먼지만 쌓여갔고,

향기나던 화장실은

들어가고 싶지 않을 만큼

더러워졌으며,

휴지통에선 늘 휴지가

넘쳤고, 서류들은 어디에

있는지 뒤죽박죽 섞여

쉽게 찾을수가 없었다.

부서내 사람들은 점점 짜증난

얼굴로 변해갔고,

서로에게 화를 냈으며,

시간이 갈수록 큰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사무실에 가득했던 화평은

어느새 우리들에게서

조금씩 떠나가고 있었다.

그날도 나는 상사의 짜증을

다 받아내느라 기분이

몹시 않좋은 오후를

보내고 있었다.

문득 박주임이 끓여다준

커피가 그리워졌다.

자리에서 일어나 슬며시

그의 책상앞으로 다가간 것은

그의 바보스럽게 웃던

미소를 잠깐이라도

느껴보기 위해 서였다.

그때 그가 쓰던 책상 유리속

조그만 메모지 안에

담겨진 글귀 한 줄이

내 눈에 확들어왔다.

" 내가 편할때 그 누군가가

불편함을 견디고 있으며...

내가 조금 불편할 때

누군가는

편안할 것이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46
 환이네 4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2 3401
45
 환이네 4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1 3559
44
 환이네 4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0 3652
43
 환이네 4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9 3609
42
 환이네 4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8 3693
41
 환이네 3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7 3525
40
 환이네 3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6 3554
39
 환이네 3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5 3644
38
 환이네 3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4 3543
37
 환이네 3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3 3481
36
 환이네 3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2 3652
35
 환이네 3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1 3502
34
 환이네 3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10 3666
33
 환이네 3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09 3645
32
 환이네 3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08 3644
31
 환이네 2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08 3640
30
 환이네 2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08 3710
29
 환이네 2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05 3784
28
 환이네 26번째 이야기.....*^^*

환이!!*^^*
2005/08/24 3560

 환이네 25번째 이야기.....*^^*

환이!!*^^*
2005/08/24 3644
[1][2][3][4] 5 [6][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