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4/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56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휴대폰을 꺼 놓기로 했습니다.

폰이 울릴 적 마다 그럴리

없음에도 불구하고 혹여

그대일지 모른다는 기대감으로

가슴설레여하는 내 모습이

싫습니다. 어딜 가든지, 그대가

전화를 할 지도 모른다는

어리석은 기대로 늘

조마조마해하며 사소한

기계따위에 얽매어

버리는게 끔직합니다.

잊었던 취미를 되찾았습니다.

팬시점에서 이것저것 사들이는

돈 꽤나 깨지는 취미생할이지만

새로산 다이어리와 공책과

필통과 그외 잡다한 물건들을

정리하면서 즐거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뭐라도 하고

있다는 느낌이 새롭습니다.

더 많은 친구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한동안 소흘함으로 멀어졌던

동창들에게 모조리 연락을 하며

그 간 내 무관심에 대해 손이

발이되도록 빌고 또 빌었습니다.

만나서 수다를 떨고 장난을

치는 동안에 내 곁에는 소중한

사람이 많았다는걸 새삼

느끼고 다행스러워 합니다.

술을 줄였습니다.

여자가 무슨 술을 그렇게

마시냐는 핀잔에도 꿈적도

안하던 내가 술을 마시지

말아야 겠다는 장한 결심을

했습니다. 술만 마시면

정신이 내 멋대로 풀려 버려

허락도 받지 않고 마음대로

그댈 그리워 하고 주책맞은

눈물이 흘러 버리는

까닭에 더 이상의 술은 입에

대지 않기로 했습니다.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20년만에 처음으로

기특한 생각 한번 한 것 같습니다.

뭐라도 해야한다면, 그래야

그대를 조금이라도 지우고 살 수

있다면 그게 공부라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강의실 제일

앞자리에서 별로 친하지 않은

교수님의 얼굴을 바라보는 것도

꽤나 재미있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잠들기 전 만화책 한권씩을

읽고 잡니다. 꿈속에서조차 날

아프게 하는 얼굴이 있어

밤새 베겟잇을 적시는 일이

없도록. 잠들기 직전 읽은

만화책의 주인공을 그 얼굴

대신 만날 수 있도록.

그러나 가끔, 그 만화속의

주인공이 내가 가장 그리워하는

얼굴이 되어있는 황당한

꿈을 꾸기도 합니다.

최대한 바쁘게 살아볼려고 합니다.

새벽부터 수영장을 가고

빡빡한 수업 시간표에 따라

뛰어다니다가 한번 끄적이다

포기한 적이 있는 홈페이지라는

것도 만들어 볼 계획이고

자격증 시험준비도 해 볼까 합니다.

되든 안되든, 결과에는 상관이

없습니다. 다만, 난 정신차릴 수

없도록 다른 생각 들 겨를도 없이

바쁘기만 하면 되는겁니다.

전화기에 대한 유혹을 뿌리칠

것입니다. 9시간 6분이 공짜라고,

본전 뽑기 위해서라며 심심할 때

마다 누르던 번호를 메모리

번지에서도, 내 기억에서도

지울겁니다. 다 지워 버릴겁니다.

유난히 숫자에 약한 나,

어쩌면 생각보다 빨리 잊어 버릴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댈 만난 이후부터 적어오던

일기가 들어있는 디스켓 한 장을

포맷시켰습니다. 우리의 이야기와

추억들, 그리고 내 미련한

머리까지 포맷시켜 버릴 수야

없지만 우연히 그대를 사랑한

날의 일기를 들여다 보다 그때의

기분이 또다시 되 살아나

줄이기로 마음먹었던 술잔을 또

꺼내 들지도 모르고 그렇게 또

다시 그대가 그리워져 그대의

전화번호를 누르게 될 지도

모를 일입니다. 우리의

추억까지, 이젠 지워야 합니다.

깡그리 지워 버려야지요.

내 인연의 사람이 아닌걸

그리워 한다고 해서 돌아올

사람도 아닌걸 내 미련이

모두를 힘겹게 만드는데

이젠 잊어 버려야지요.

새로 시작해야지요.

난 행복해 질 겁니다.

꼭 그럴겁니다.

오늘까지만 미친 듯이

그리워하고 오늘까지만

생각할 겁니다. 오늘까지만

울겠습니다. 죽일겁니다.

내 안의 그대, 죽이고 말겁니다.

이제는 나를 위해

살아보고 싶습니다.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66
 환이네 6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11 3531
65
 환이네 6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10 3468
64
 환이네 6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9 3767
63
 환이네 6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8 3648
62
 환이네 5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7 3715
61
 환이네 5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6 3708
60
 환이네 5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5 3600

 환이네 5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4 3615
58
 환이네 5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3 3767
57
 환이네 5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2 3529
56
 환이네 5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1 3627
55
 환이네 5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31 3554
54
 환이네 5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30 3377
53
 환이네 5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7 3665
52
 환이네 4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6 3347
51
 환이네 4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6 3736
50
 환이네 4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5 3521
49
 환이네 4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4 3560
48
 환이네 4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3 3356
47
 환이네 4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2 3537
[1][2][3] 4 [5][6][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