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2/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52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너 그날 일이 잘 풀렸니?

응?

누가 아니래니. 어머나, 그래서?

대학 1학년인 큰딸의 전화 통화는

한 시간이 넘어도 그칠 줄을 몰랐다.

“용건만 간단히 하거라”라고

벌써 몇 번이나 말했건만 딸은

고개만 끄덕였지 도통 끊지를

않는 것이다. 그러면 나도

무식한 엄마가 되는 수밖에 없지.

매일 무슨 얘기가 그리도 기냐?

빨리 전화 끊지 못해!

상대에게 들릴 만큼 크게 소리를

질렀다. 딸은 질겁을 하고 전화의

송신 쪽을 손으로 감아쥐었다가

서둘러 통화를 마무리지었다.

큰딸이 방으로 들어가기가

무섭게 전화벨이 새로 울렸다.

그러자 동시에 세 개의 방문이

열리며 세 딸의 얼굴이 쑤욱 나왔다.

나는 무서운 얼굴로 그 애들을

흘겨보았지만 조금도 겁내질

않는 것 같았다. 오히려 제 전화가

아닐까하는 기대에 찬 얼굴일 뿐이다.

나는 애들에게 시범을 보이듯

점잖게 전화를 받았다.

“네, 석관동입니다.”

한참 만에 죽을 힘을 다해 내는

듯한 남학생의 어색한 음성이 들렸다.

“저어, 저는 지혜랑 같은 교회

다니는 김재구인데요. 지혜있어요?

문학의 밤 때문에 그러는데요.”

나는 그만 웃고 말았다. 교회

행사라면 모든 게 다 무사

통과되는줄 아는 모양이다.

중학교 3학년인 셋째 딸은 기숙사

사감같은 내가 싫다는 표정으로

입을 댓발 내밀더니 수화기를 받는다.

그러더니 괜히 상대에게 퉁명을

떠는 모습이 귀엽긴 했다.

통화는 용건만 간단명료하게 해.

전화가 무슨 오락시설인줄 아니?

엄마, 전화는 오락시설도 돼요.

우린 전화로 즐기거든요.

자녀가 장성했다는 증거 중에

전화벨이 자주 울리는 것도 들어간다.

나는 전화로 인해 딸들에게

인색하고 무식하고 거짓말 잘하는

어머니가 곧잘 된다. 딸들이 나가기

위해 현관에 있을 때 오는 전화에

다가는 으레 벌써 나갔다고

대답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그렇게

해도 애들 교환원 노릇에 하루

해가 질 때도 있다. 전화! 전화! 전화!

그놈의 전화가 어느 바쁜 날 아침

아홉시 정각에 왔다. 그 시각은

고등학교 2학년인 둘째 딸을

데리고 친척 윗분들을 뵈러

나가야하는 약속 시각이었다.

나는 둘째를 찾는 전화에 대고

이미 외출했다며 전화를 끊었다.

전화를 끊고 등을 돌리는데 언제

나왔는지 딸은 거실 소파에

쭈그리고 앉아 울고 있었다.

애써 다듬은 얼굴이 다 망가졌다.

“너 왜 우니?”

엄마가 끊은 전화, 용욱이 오빠

전환줄 다 알아요. 왜 거짓말을 했어요?”

넌 그게 뭐 그리 대단하다고 우니?

우리, 시간 지키자. 늦으면

윗분들에게 신용 떨어진다.

딸은 계속 울어대며 전화를 못

받은 걸 못내 아쉬워했다.

나는 화가 났다. 아니, 그렇게

원통하면 네가 나중에 전화를 걸면

될 게 아냐? 어서 가자. 엄만,

전화가 집집마다 다 있는 줄 아세요?

그 오빤 아까 공중전화로 건 거예요.

등록금이 없어서 억지로 군대간대요.

내일 아침에 떠난다는데 어디에다

전화를 해요? 아홉시에 전화를

걸라고 해놓고 제가 그냥 나갔다면

저를 어떻게 보겠어요?

엄마는 우리한테 신용, 신용

하시면서 엄마 신용만 지키고 우린

신용을 잃어도 되요? 우리도 나중에

엄마가 되는데 내 중심의 사고가

어린 딸을 통해 또 한 번 깨지는 순간이었다.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06
 환이네 4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5 3647
105
 환이네 5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2 3647
104
 환이네 7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25 3649
103
 환이네 6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11 3650
102
 환이네 4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2 3653
101
 환이네 6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15 3655
100
 환이네 8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5 3657
99
 환이네 7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22 3667

 환이네 5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31 3676
97
 환이네 7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23 3678
96
 환이네 4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4 3686
95
 환이네 7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26 3686
94
 환이네 7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24 3716
93
 환이네 8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4 3717
92
 환이네 5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4 3721
91
 환이네 7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28 3723
90
 환이네 9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0 3723
89
 환이네 5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5 3725
88
 환이네 5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01 3738
87
 환이네 96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2 3739
[1] 2 [3][4][5][6][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