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TiTle: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렇게 따뜻하고 눈물이

나올 만큼 나를

아껴줬던 사람입니다.

우리 서로 인연이

아니라서 이렇게 된 거지,

눈 씻고 찾아봐도

내겐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따뜻한 눈으로

나를 봐줬던 사람입니다.

어쩜 그렇게

눈빛이 따스했는지

내가 무슨 짓을 하고 살아도

이 사람은 이해해주겠구나

생각들게 해주던,

자기 몸 아픈 것보다

내 몸 더 챙겼던 사람입니다.

세상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사는 세상에서

유일하게 나를 사랑해 주었던 한 사람입니다.

내가 감기로 고생할 때 내 기침 소리에

그 사람 하도 가슴 아파해

기침 한 번 마음껏 못하게 해주던 그런 사람입니다.

지금 그사람 나름대로 얼마나

가슴 삭히며 살고 있겠습니까?

자기가 알 텐데. 내가 지금 어떻다는 걸

알면서도 어쩔수 없을 텐데.

언젠가 그 사람,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은 멀리 있어야 한다고,

멀리 있어야 아름답다고.

웃고 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은 모릅니다.

내가 왜 웃을수 없는지

상상이나 할 수 있겠습니까?

그 사람과 하도 웃어서

너무너무 행복해서 몇 년치 웃음을

그때 다 웃어버려서

지금 미소가 안 만들어진다는 걸.

웃고 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은 모릅니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