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TiTle: 그녀가 남긴 기억에 남는 말17가지 ┓

그녀가 남긴 기억에 남는 말17가지 

1. 자기야, 자기 바보 아냐? 

(발렌타인데이에 내가 그녀에게 들은 말이었다. 

그날 난 그녀에게 초콜렛을 선물한 

죄밖에 없었다. -_-;) 

2. 자기야, 자긴 너무 저질이야! 

(그녀가 우리집에 왔을 때 내가 빌려다 놓은 

비디오 테입을 보고 한말이었다. 

그 비디오 테입은 "낙타부인 물 만났네"였다.--;;; ) 

3. 자기야, 소가 웃는다가 뭔 줄 알아? 그건 우하하야... 

(그녀가 해준 말 중에 가장 썰렁한 말이었다. 

난 그날 처음으로 그녀를 때리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 -_-;;; ) 

4. 자기야, 자긴 옷걸이가 너무 멋져! 

(그녀가 사준 티를 내가 입었을 때 그녀가 

해준 말이었다. 

그 티에는 내 얼굴만한 스위티 그림이 있었다. -_-; 

그날 난 남포동 거리를 걸으면서 

쪽팔려 죽는 줄 알았다.

-_-;;; ) 

5. 자기야, 자긴 천재인가봐! 

(바둑게임인 천하수담을 이긴 후 들은 말이었다. 

난 그녀에게 천하수담이 아마 5단이라고 뻥을 깠었다. 

사실 천하수담은 8급밖에 안 된다. -_-;) 

6. 자기야, 자기 오늘 진짜 섹시하다! 

(어느날 만나자 마자 그녀가 내게 해준 말이었다. 

기분이 날아갈 것 같았다. 

잠시 후 그녀가 웃으며 말했다. "자기야, 사실은 거기 

남대문 열렸어." -_-;) 

7. 자기야, 자긴 꼭 쉰세대 같애! 

(어느날 그녀가 허준호 아버지가 누구냐고 묻길래, 

난 자신있게 허장강이라고 대답했을 뿐이다. 

젠장 허장강을 아는 것도 죈가? -_-;) 

8. 자기야, 자기 이젠 날 사랑하지 않는 거지? 

(약속 시간에 늦게 나갔을 때 그녀가 한 말이었다. 

딱 10분 늦었다. -_-; 내가 10분 늦으면 그건 

그녀를 사랑하지 않는 거고, 

그녀가 1시간 늦으면 그건 서울의 교통 현실 

때문이라나? -_-;;;) 

9. 자기야, 난 순결한 몸이 아니야! 

(나에게 마음을 줘버렸기 때문에 자기는 더이상

순결하지 않다고 그녀가 말했다. 

난 그녀에게 널 위해 죽을 수도 있다는 말을 했다. 

그렇게 우린 그날 하루종일 닭살 돋는 말들만 

주고 받았다. -_-;;) 

10. 자기야, 자기 오늘 청국장 먹었지? 

(그녀와 키스 후에 들은 말이었다. -_-; 

그 후 난 식후엔 꼭 가그린을 사용하는 버릇이 생겼다.) 

11. 자기야, 키스밖에 안 했어! 

(그녀가 전에 사귀던 녀석과의 사이를 고백했다.

난 쓰게 웃어 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일주일 동안 술에 절어 살았다. -_-;) 

12. 자기야, 난 꼭 자기를 기다릴 거야! 

(입영하는 날 그녀가 해준 말이었다. 하지만 

난 그게 거짓말이 될 거란 걸 예감하고 있었다.) 

13. 자기야, 난 지금 지쳤어! 

(일병때 면회 온 그녀가 내게 한 말이었다. 

그녀에게 다른 놈이 생긴 게 분명하다고 상병 하나가

비아냥 거렸다. 

그날 밤 난 그 상병과 맞장 뜨고 말았다. 그리고 

군기 교욕대에 갔다.) 

14. 자기야, 정말 미안해! 

(병장때 받은 그녀의 편지에 적힌 말이었다. 미안해란 

말이 꼭 나 결혼해란 말로 들렸다. 

그날 난 탈영의 유혹을 참느라 가슴을 쥐어 뜯어야 

했다.) 

15. 자기야, 오늘 정말 멋진데! 

(결혼식장에서 그녀가 한 말이었다. 하지만 그 말은 

다른 남자를 위한 말이었다. 

몰래 숨어서 그녀의 말을 듣는 내 자신이 너무나 

초라했다.) 

16. 저기...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죠?

(우연히 만난 그녀가 내게 한 말이었다. 그녀의 

존댓말이 왠지 어색했다. 

"김선배는 잘 있어요?" 난 바보같이 그딴 말을 

하고 말았다. 

김선배 그 자식을 죽이려고 수류탄을 들고 탈영하려

한 게 엊그제 같았는데...!!!) 

17. 자기야, 난 아직도 자기를 사랑해! 

(그녀가 다시 돌아와 내게 한 말이었다. 난 너무 

기뻐서 눈물을 흘렸다. 

그녀를 껴안기 위해 팔을 그녀에게 향했지만 

그녀를 느낄 수가 없었다. 

언제나 꿈은...날 슬프게 한다...) 

..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