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TiTle: "엄마, 지금 뭐해요?" ┓

"엄마, 지금 뭐해요?"

이제 여섯 살 밖에 안 된 수지가 엄마에게 물었다.

"옆집에 사는 아주머니에게 갖다주려고 

볶음밥을 만드는 중이란다"

"왜요?"

"왜냐하면 그 분이 매우 슬프기 때문이란다.

얼마전에 딸을 잃어서 가슴에 상처를 입었거든.

그래서 우리가 한동안 돌봐 드려야해"

"왜 우리가 돌봐드려야 하죠?"

"수지야, 사람들은 아주 슬플때는 

음식을 만든다거나

집안 청소같은 작은 일들을 하기가 어려워진단다.

우리 모두는 함께 살아가고 있고, 

또 아주머니는 불쌍하게도

다시는 딸과 함께 신나는 일들을 할 수가 없단다.

그러니 너도 그분에게 도움이 되어줄 

좋은 방법을 생각해 보지않겠니?"

수지는 어떻게 하면 아주머니를 돕는 일에 

자신도 참여할 수 있을까 심각하게 생각했다. 

몇 분 뒤 수지는 이웃집으로 가서 문을 두드렸다.

한참 지나서 아주머니가 문을 열고 나왔다.

"안녕, 수지야."

수지는 아주머니가 다른 때와 같이 귀에 익은 

음악 같은 목소리로 인사하지 않는다는 것을 눈치챘다.

또 울고 있었던 듯했다. 

눈이 부어 있고 물기에 젖어 축축했다.

"무슨 일이니, 수지야?"

"엄마가 그러시는데 아줌마가 딸을 잃어서 

가슴에 상처가 났고 ,

그래서 아주아주 슬프시데요."

수지는 부끄러워하면서 손을 내밀었다.

손에는 일회용 반창고가 들려져 있었다.

"가슴에 난 상처에 이걸 붙이세요. 

그러면 금방 나을거예요."

아주머니는 갑자기 목이 메고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그녀는 무릎을 꿇고 앉아 수지를 껴안았다. 

그리고 눈물을 글썽이며 말했다.

"고맙다. 수지야. 이 반창고가 

내 상처를 금방 낫게 해줄거야."

아주머니는 상점에 가서 둥근 유리 안에 

작은 사진을 넣을 수 있도록 된 

열쇠고리를 하나 사왔다. 

그리고 그 유리 안에 수지가 준 

일회용 밴드를 넣었다. 

그것을 볼 때마다 자신의 상처가 

조금씩 치료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