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TiTle: 엄마가 삼겹살을 사오셨다 ┓

엄마가 삼겹살을 사오셨다

열라 맛있게 먹었다

동생도 맛있게 먹었다

쫌 있다가 오신 아빠도 맛있게 먹었다

엄마는 안먹고 있다..

다 먹고 방에 들어가서 오락을 했다..

30분쯤 하고 있을때 부엌에서 누가 

움직이는 소리가 들린다

궁금해서 나가본다

엄마가 식탁에 앉아서 식사를 하고 계신다..

반찬은..

새로 담근 김치와..

아까 나랑 동생이 먹다 남긴 삼겹살 비계덩어리..

엄마는 그런 반찬에 물을 말아서 식사를 하고 계셨다..

그러면서 나한테 말씀 하신다

"주현아 이 김치가 얼마나 맛있는지 아냐?"

방에 들어갔다..

아까 하던 포트리스 마저 하는데..

눈물이 날라고 그런다..

참나.. 22살이나 먹어놓고는..

이번달 월급타면 

하춘화 콘서트 표나 사야겠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