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기달릴께.....

 

환이네 시모음 책

 

 

시낭송

 

연애인들의 시낭송 코너!*^^*

 

시 게시판

 

아름다운시는 게시판에!!*^^*

 

이 저녁 시간에 나는 길가에 

앉아 있습니다. 아침부터 

해질 부렵까지 내 곁엔 아무도 

없었습니다. 이 삶의 고된 길을

당신은 다른 이들보다 아주 늦게,

혼자서 초라하게 지나갑니다.

나는 그걸 보며 눈물을 글썽입니다.

저 들판에서 노을진 하늘가로 길잃은 

바람이 불어가고 산그늘 속에서 

무명(無名)의 새들이 재빨리 

날아갑니다. 노방(路傍)의 

앉은뱅이 나는 이젠 정욕도 애욕도 

별로 없습니다. 그러니 당신은 

내 곁에 와서 이 밤을 쉬어 가십시오. 

우리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사랑보다 더 작은 위안입니다. 

나는 여기서 날마다 얼마나 

당신을 기다렸겠습니까.

--이정우--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