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기달릴께.....

 

환이네 시모음 책

 

 

시낭송

 

연애인들의 시낭송 코너!*^^*

 

시 게시판

 

아름다운시는 게시판에!!*^^*

 

이연(異緣)

당신 친구들이 당신의 생일케익에 촛불을 

켜 주었을 때 내 친구들은 힘없이 물고 있던 

내 담배에 불을 붙여 주었고 당신이 

오늘 약속에 입고 나갈 옷을 고르고 있을 때 

나는 오늘도 없을 우연을 기대하며 당신이 

좋아했던 옷을 챙겨 입고 있었고 당신이 

오늘 본 영화 내용을 친구들과 얘기하며 

그 영화에서 느낌이 좋았던 장면을 떠올리고 

있을 때 나는 우리가 왜 만났고 왜 싸웠고 

얼마나 행복하게 지냈는지를 빈 술잔을 채우는 

친구에게 얘기하며 채운 잔을 또 비우고 

있었습니다. 당신이 아무 생각 없이 

호출기에 메세지를 남기면 연락드리겠다고 

녹음 했을 때 나는 그 목소리라도 밤새도록 

반복해 들으며 전할 수 없는 메세지를 

달래고 있었고 당신이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에 놀라 어느 처마 밑으로 피해 있을 때 

나는 내리는 그 비를 다 맞으며 당신이 피한 

그 처마밑을 찾으러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당신의 일기장에 오늘 하루를 정리하며 

내일을 준비하고 있을 때 나는 보여주지 

못한 편지를 끄적이며 어김없이 찾아올 

내일을 두려워 하고 있었고 당신이 

그 해의 첫눈이 반가워 누구를 만날까 

생각하고 있을 때 나는 당신이 내 호출기 

번호를 모른다는 것을 알면서도 호출이 

올 때마다 철렁 내려앉는 가슴을 느끼며 

첫눈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원태연]------------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