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사랑이야기/네티즌이 뽑은 가장 슬픈이야기/슬픈글귀/힘든글귀/싸이글귀/사랑의글귀/짧은글귀/정말슬픈이야기/다락방 한칸에서의 공감대/아름다운글모음/좋은글/감동적인글/예쁜글/사랑글

 

119,문제해결 환이네 + 시작페이지 싸이트 맵

 

 

 

 

 

 

 

 

 

 

 

 

 

 

 

  | 프로필 | 시모음 | 아름다운글 | 사랑학개론 | 향수이야기 | 자아실현 | 잡동사니 | 고민상담 | 방명록

 

LOVE IS ...

 

아름다운이야기책

 

 

매거진보기

 

발송되었던 매거진 다시보기

 

(매)소스보기

 

매거진 소스 다시보기

 

이미지보기

 

매거진 이미지 다시보기

 

글 게시판

 

아름다운글을 게시판으로

 

소설이어쓰기

 

-온라인 소설 이어쓰기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로그인
126  1/7
환이!!*^^*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환이네 4번째 이야기.....*^^*

환이네 메일메거진!!*^^*(<a href=http://hwaninea.net/) target=_blank>http://hwaninea.net/)</a>
1990년 징병 검사장을 빠져나오며

국가에서는 다시금 나에게

장애인이란 딱지를 붙였다.

그날따라 여의도에는 억수같이

소나기가 퍼부었다.

흠뻑젖은 몸을 이끌고 비를 피해

버스터미널로 뛰었다.

축축하게 내 머리를 타고 내려오는 빗물들

...............................

.....................

병신 남편이래요~~ 성만이하고

미애는 부부래요~~

눈만 감으면 어릴적 그 고통속의

일들이 생각난다..

난 인정하기 싫지만 난 장애인이이다..

손가락 병신...다들 멀쩡한 손가락이..

왜 나만 이렇게 생겼는지..내 오른손의

손가락은 단 3개뿐이다..

절단된적도 없고 다친적도 없다.

천성적으로 타고난

내 오른손 엄지와 검지..그리고 한

덩어리로 뭉친 볼품없이 징그럽기만

한 세번째 손가락.. 어릴적부터 난 이

손가락 때문에 많은 놀림을 받아야 했다.

그 이유인가?난 상당히 내성적이고

이기적이 되어 버렸다.

언제나 이 징그런 손가락을 감추기 위해

호주머니 속에잘 넣어..누가 보이지 않게 했고,

당연히 난 왼손잡이가 되어야 했다..

난 초등학교 5학년때까지

친구가 단 한명도 없었다..초등학교는

의무 교육이였고

난 성격장애자가 아닌 이상..

보통학교에 보내져야 했다..

그리고 내가 살던 곳에는 장애인 학교가 없었다...

그곳에서 난 지옥같은 초등학교 시절을 보냈다.

잊을 수 없는 초등학교 5학년내가

처음 친구를 사귀게 된 그 때..

난 학교에서 언제나 제일 끝자리에 혼자 앉았다..

내 옆에 짝궁을 앉혔다간

부모님들의 항의로 학교가 발칵

뒤집히기 때문에..언제나 마련된 나의

자리는 청소함 옆 맨뒤...

아이들 무리와 한참을 떨어진 청소함의 옆...

거기가 나의 책상이 있는 내 자리였다.

그리고 초등학교 5학년때 내 옆에

걸상이 하나 더 놓여졌다.

그 자리의 주인공이였던 정미애 라는 아이...

5학년 1학기 초에 그 애는 전학을 왔다.

선생님이 처음 전학온 아이를 내 옆에 앉히는게..

어린 나로서도 정말 이해가 안갔다.

나 자신도 인정하긴 싫지만.....

애들이 싫어한다는 것쯤을 느낄수 있었으니,

곧 내 옆에 이 아이도 내 오른손을

보고 놀래 날 피하고.. 다른 아이들과 함께

놀릴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난 더더욱 오른손을 주머니 속에

감추기만 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그건 나의 빗나간

생각이란걸 느끼게 되었다.

한동안 그 아이는 정말 말이 없었다.

그냥 나의 어리벙한 표정을 보고

베시시 웃기만 했다.

정말 맑은 눈을 가진 아이였고 너무나

순진하고 청순할정도로 깨끗한 모습을 풍겼다...

처음에는 몇 마디 걸어볼까 했지만,

나 때문에 이 아이도 놀림을

받을거 같아 그냥 말았다..

그러던 어느날, 마음을 단단히 먹고

뛰는 가슴을 진정 시키며...

몇십분동안 고민하다가

처음 그 아이에게 말을 건냈다...너 어디 살아?....

첫마디 치고는 너무 볼품 없지만

긴장상태에서 나온 말이라..

이 말 하나 튀어 나오기가 정말 어려웠다...

하지만 그애는 정말 표현할수 없는 이상

야릇한 웃음...글로 표현하자면

이빨을 다 들어내고

배시시 웃어댔다...

그 웃음을...뭐 때문에 그렇게 아주

어린 아이처럼 웃는지...

처음으로 가져보는 짝꿍이라 그런지

매일 긴장된 기분이였고..알 수 없는

야릇한 감정까지 생겼다..

어느날 무의식적으로 책을 정리하다 꺼낸

나의 오른손에..그애의 시선이 닿았다..

뜨끔한 마음으로 손을 책상 밑으로 숨기고

사색이된 얼굴로 그 애의 얼굴을 봤을때

그 아이는 정말 알수 없는 배시시한 웃음을

지으며날 바라보았다.

그런적은 처음이였다..

그 아이는 정말 착한 천사같았다..

정말 말이 없던 그 아이.. 하지만

나의 황홀한 착각 마져도 끝나게 되었다.

그 아이는... 약간은 짐작은 했지만..

빗나가길 바라며 기도했던

나의 바램이 꺾어지고 말았다..

그 아이는 농아 였다.

내 짝꿍은 벙어리..

말을 못한다는 소리다

그 담임이란 작자가 내 옆에 앉게 한 이유도

바로 이런 이유였다.

그후 아이들은 더욱 처절하게

나를 놀려댔다.

예전보다 더 심하게 나를 괴롭혔다.

그리하여 난 병신남편이 됐고..

그 아이는 병신부인이 되었다..

내 주위로 빙둘러 빠져나가지

못하게 한 다음..

빙빙 돌아가며 노래처럼 흥얼 거리며나를

병신남편이라고 놀려댔다..쭈그려 앉아

오른손을 주머니 속에 안보이도록 감추고..

겨우 나온 왼손으로 한쪽귀만을

가리고 울고있는

나에게...그렇게 처참히 놀려댔다..

예전에 그냥 손가락 병신보다

병신남편이란 소리가나를

더더욱 처참히 괴롭혔다.

그 이유는 내가 그 아이를 농아라는

소리를 듣기전까지..

나 몰래 사랑을 해왔었기 때문에

나는 더욱더 괴로웠을지모른다.

그 아이의 차림을 봐서 꽤 부잣집

딸 같았지만.. 그 아이의 그 이쁘고

깨끗해 보이던 옷들도

학교가 파할때 쯤이면..걸래짝처럼

더럽게 진흙 얼룩이 져서 초췌한

모습으로집에

돌아가고는 했다..

아이들이 미애를 놀려대면

그 애는 뭐가 좋은지..

그냥 베시시 웃기만 했다.

그 아이가 할수 있는 건

그냥 베시시 웃는 것 뿐이였다..

베시시 웃는 그 애 한테 아이들은

흙을 뭉쳐 던지고..

돌을 던지곤했지만

그애가 하는 것이라고는 베시시 웃을뿐

화를 내거나 우는 적이 없었다..

반 아이들이 우리들의 몸에 손이라도

스치기만 하면 벌레만지고 놀랜듯..

인상을 찡그리고 심한 아이들은

손까지 씻곤 했다..

우리는 그렇게 벌레보다 못한 취급을 받았다.

차라리 우리를 외면하는게

우리에게는 도움이 됐다.

한바탕 놀림이라도 받고나면 몇일 동안

계속 터져나오는 울음을..참을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어느 늦은 봄날이었다..

그날도 한바탕 아이들에게

놀림을 받던 미애가 그냥 베시시 웃어버리자..

아이들은 재미 없는 듯 그만 두었다.

난 미애가 그렇게 베시시 웃는게 정말 싫었다.

왜 화도 내지 않고 울지도 않고 저렇게

베시시 웃을까....?

학교가 파하고 난 미애를 따라가

다짜고짜 따지고 들었다.

그 동안 지켜본 미애의 행동에 불만을 품고

내 목소리가처음으로 커졌다..

넌 정말 바보야!!!

분노에 찬 나의 목소리..

태어나서 처음으로 남에게 덤벼봤다.

그때 처음 그 아이는 베시시 웃지 않았다..

찡그린 눈으로 답답한 표정보다는

멍청하다는 듯 날내려다 보는 눈빛으로..

책가방을 내려놓고

그 안에서 조용히 연습장을 꺼내어..

한자한자 써내려 가기 시작했다..

미애가 써내려간 글귀는....

내가 정말 바보인줄 아니?

저런 멍청이들이 놀린다고 울게?....

정말 바보는 너야.. 넌 맨날 울기만 하잖아!

그 말이 끝나자 마자

난 미애의 연습장을 발로 걷어차고

미친듯이 뛰었다..

그때 분에찬 미애의 눈을 처음으로 봤다.

미애가 처음으로 나에게 한 그 글귀..아니 그말..

그건 사실이었다.난 바보였다..다음날,

팅팅부운 눈으로 학교에 왔다.

밤새도록 울다잠이 들었다.미애가 한말..

너무나 가슴이 아퍼왔다.

그 어떤 놀림보다도..

날 피할줄 알았던 미애는 다시 그 이상야릇한

베시시한웃음을 짖고 있었다.

그날도 어김없이 몇몇 짖굿은 아이들이

점심시간때 미애를놀리기 시작했다.

자기와 부딪쳤단 이유로 더럽다며..

그때도 베시시 웃는 미애의 얼굴..

내 머리속을 너무나 복잡하게 만들었다.

야이 ?새끼들아!!!!미애를 놀리던

아이들에게 내 몸을 날렸다..

어지러운 기분속에 정신을 차렸을 때는

양호실이었다.몸이 허약해서 흠신 두들겨 맞은

난 금방 정신을 잃었던모양이다.

나중에 교실에 올라가서 알게된 사실이지만..

내가 가장 큰 놈의 쌍코피를 터트렸다는 거였다..

미애는 계속 날 보며 베시시 웃고만 있었다.

그 코피를 터트렸다는 것 하나만으로,

난 내 얼굴에멍들을 .....다 보상받을수 있었다.

그 날 이후 나를 놀리는 아이들에게는

난 무조건 몸을날렸다.

지던 이기던 내가 망가지던 말던...

6학년으로 올라갈때쯤에는 미애와 나를

대놓고 놀리는애들은 거의 없었다.

그래도 나랑 싸운다는거 자체가 아이들에겐

너무나 불쾌한일이라..놀리는걸 꺼려했다.

그때부터 나와 미애는 학교 수업이 끝난 뒤에는

언제나..청평댐이 내려다 보이는

커다란 느티나무 아래 앉아..

그냥 얼굴만 쳐다보며 둘다 바보처럼

베시시 웃던 기억이난다..

그 파란 하늘과 초록빛 강..

나의 추억속에 가장 깊이 자리잡은

그 언덕 해가 질때면 ..

장미빛으로 변하는 언덕....

미애는 정말 이제 나의 짝궁이 되었고..

베시시 웃는 미애의 얼굴이

너무나 아름답게 느껴졌다.

언제나 같이 다니던 단짝친구 미애가

6학년때 해외로이민을 떠났다.

미애가 떠나기전 준 가죽 목걸이는

아직도 가지고 있다..

떠나가기 전날 밤이 새도록 울었던 기억이 난다..

미애가 떠난곳은 미국이었다.

미애가 떠났어도 난 미애의 소식을

계속 들을수가있었다..

내 짝궁의 편지,미애의 커가는 모습이

사진속에 담겨왔고..

미애는 해가 갈수록 아름다워졌다..

머리가 허리까지 내려왔고

깊고 쌍거풀졌던 눈도 이제성숙해 가며..

더욱 까만 눈동자가 반짝거리는 듯했다..

한달에 수십통씩 오던 편지들..

내가 고 2때까지 미애에게 받은 편지만

천통이 넘어갔다.

내 평생 단 한번이였던 내 짝궁 미애..

고 2 여름을 넘길때쯤에 미애는 불현듯

컴퓨터를배웠다며..

컴퓨터 프린터 물로 편지를

찍어 보내기 시작했다.

그것도 잠시...

몇 통 오다가 나의 유일한 낙이었던

미애의 편지마저두절되었다.

수 십통의 편지를 보냈지만 미애의 편지는

오지 않았고..마지막으로 온 편지는

단 몇마디 뿐이었다..

( 미안해 성민아.. 편지 자주 못해서..

앞으로 계속 뜸할거 같어..

나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어..... )

미애가 집필한 마지막 편지...

그 후 일년간 미애의 편지는 받지 못했다..

이젠 나를 잊은줄 알고 얼마간 슬퍼하다가

기억속에서지워버리기로 마음먹고,

미애에게 편지쓰는 것도 나는 단념해야 했다..

난 K대학교 행정학과에 입학을 했다..

바쁜 대학생활이 나에게서 더욱더

미애를 빼앗아 갔다.

봄이 끝나갈무렵 미국에서 전화가 왔다..

미애 아버지였다...

내일 미애와 한국에 도착한다는

소리를 듣고 너무나 놀래기뻐 날뛰었다.

몇년만에 보는 미애..

그 동안 변해있을 미애의 모습...

모든게 다시 날 두근거리는 야릇한 감정에

몰아넣어..난 그날밤 한숨도 제대로 자지 못했다

새벽일찍 일어나 옷단장을 하고,

바르지 않던 무스도머리에 흠뻑발라

나름대로 멋을내어 넘겼다..

공항으로 가는 내 모습은

영락없는 어린아이였다..

사진속에서 본 그 미애의 아름다운 모습을

직접 볼려니너무나 두근거렸다..

공항에 도착했을 때쯤 약속장소에는..

검은 정장을 곱게 차려입은

중년 신사가 엄중한 표정을지으며 서있었다.

육감적으로 미애의 아버지임을

눈치채고 앞으로 다가갔다.

내가 앞에 서서 인사를 하자 미애의 아버지는

오른손대신..왼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하셨다.

그 모습을 보며 한쪽 가슴으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내 징그런 손을 안보여도 될테니..

미애의 아버지는 참 다정한 분이였다.

하지만 같이 온다는 미애는 보이지 않았다.

미애 이애기를 꺼내자,

미애 아버지는 미애를 만나게해준다며..

검정색 고급 승용차 안으로 나를 불렀다.

그 곳 뒷자리에 앉아있는 미애..믿기지가 않았다....

그 곳에는............

검정색 보자기에 흰리본이 묶여있는

네모난 사각나무상자..

선명하고 날카롭게 새겨져 있는

그 너무나 그리운 이름정미애..

눈물이 나오지도 않았다.믿을수가 없었다..

상황을 눈치 챘을때는 난 미애 아버지와

시내를 떠나교외로 향하고 있었다.

미애 아버지는 붉게 충혈된 눈과

사색이된 얼굴로..

조용히 내게 미애의 과거에

대해 말을 꺼냈다.

미애는 나처럼 선천적인

장애인이 아니였다고 한다..

미애가 초등학교 1학년때 괴질에 걸려

열병을 앓고난다음..

실어증에 걸려 말을 잃었다고..

그 말이 내 귀를 심하게 자극했다..

그 어릴적 미애가 나에게 한말... 그...말...

정말 바보는 너야!난 그것도 모르고..

그때 내 눈시울이 붉어옴을 느꼈다...

미애의 아버지의 말은 계속 이어졌다..

미애가 미국으로 간건 수술을

받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뇌종양...실어증에서

돌아오지 않는 말을 되찾아준다는

의미도있었지만..

초기였지만 미리 발견된 뇌종양을

치료하기 위해 미국으로건너 간거였다.

하지만 수술이 늦어지자 갑자기 악성으로

변한 뇌종양은.. 몇번의 수술 끝에 끝내

미애는 어린나이에 세상을떠났다고 한다.

컴퓨터 프린터로 찍어 보낸건

미애가 수술을 받을때..

미애의 아버지가 직접 쓴것이었고..

마지막으로 받은 편지는 미애가 죽기 한달전에

쓴것이라고했다.. 미애는 마지막

수술후 1년동안 뇌사상태였다가..

몇일전 안락사 시켰다고..

여기까지 말하고 미애 아버지는

말을 잊지 못했다.

그리고 미애 아버지는 미애의 편지를

나에게 건넸다.

미애가 뇌사상태가 되기

전날 쓴거라고 하면서...

꼭 전해주라고 했는데

이제서야 전해준다고 하면서...

미애의 손으로 쓴 마지막 편지...

무척 바래진 그 편지...

TO. 성만..미안해 거짓말해서..

나 사랑하는 사람 생겼다는거 거짓말이야..

너를 단념하게 하기 위해서..

하지만 쉽지 않구나..

죽음을 앞두고 있는 난 이제

산소마스크 없이는..단 일분도

생명을 연장 못하니..

내가 이 세상을 떠난다면 너가 무척이나

슬퍼할거 같아서말이야..훗..

성만이는 날 짝사랑 하잖아? 힛~! 그렇지?

너가 말 안해도 난 다 알아..

기억하니? 우리 어릴적?넌 나의 기사였지..

멋진 흑기사는 못되었어도

그래도 넌 누구 못지않는훌륭한

나의 기사님이었어

그리고, 너가 없는 이곳에서

이제 마지막 편지를쓰는구나..

나 두려워..이 편지 이후에 다시 너에게

편지를 쓸수 있을지가.. 나를 구해줘...

농담이고.. 후훗..어제 나 수술했어..

마지막 수술이라는데....잘 모르겠어..

이 수술에 내 모든게 달려있대..

이제 나 한국에 돌아갈수 있어..

근데.. 나 너무 무서워...아..

이거 정말 만약이다.. 정말 만약이야..

이런 말 한다고 너무 화내지마..

나 만약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면

널 생각하면서 눈을감을거야..

넌 나의 기사님이였으니

이 고통과 무서움에서 날지켜줄거라 믿어..

그리고 난 너와 같이 했던 그곳..

해가 질때면 장미빛으로 물들던 그 언덕에서

영원히..영원히. 그곳을 지키고 싶어.....

나 이만 피곤해서 줄일께..

넌 아직도 나의 기사님이지?

마지막으로 너에게만 해줄려고

아껴둔 말인데..

정말 너에게만 해줄려고 아낀 말이야..

널 사랑해...

From 너의 공주님. 힛~! 미애로부터..

미애와 나의 추억이 담겨있는

그 느티나무 언덕...

그 아래 청평댐에 흰눈이 내렸다..

그리고 내 마음 속에도 하얀

눈이 내리고 있었다..

담배가 다 타들어 갈때쯤..

쏟아지는 비 사이로 햇빛이 비취고 있었다..

난 오른손을 주머니 속에 꺼내어 당당히

한걸음 한걸음걷기 시작했다..

하늘에서 날 바라보는 미애에게

바보가 되기 싫어서.....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26
 환이네 5번째 이야기.....*^^*

환이!!*^^*
2005/08/02 3142

 환이네 4번째 이야기.....*^^*

환이!!*^^*
2005/08/02 3161
124
 환이네 2번째 이야기.....*^^*

환이!!*^^*
2005/08/01 3234
123
 환이네 6번째 이야기.....*^^*

환이!!*^^*
2005/08/06 3264
122
 환이네 64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12 3289
121
 환이네 1번째 이야기.....*^^*

환이!!*^^*
2005/08/01 3324
120
 환이네 4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6 3427
119
 환이네 7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19 3430
118
 환이네 4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3 3431
117
 환이네 93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18 3443
116
 환이네 5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30 3451
115
 환이네 95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1 3497
114
 환이네 71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20 3515
113
 환이네 8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2 3534
112
 환이네 62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10 3553
111
 환이네 79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01 3580
110
 환이네 3번째 이야기.....*^^*

환이!!*^^*
2005/08/01 3588
109
 환이네 68번째 이야기.....*^^*

환이!!*^^*
2006/02/17 3596
108
 환이네 100번째 이야기.....*^^*

환이!!*^^*
2006/03/26 3597
107
 환이네 47번째 이야기.....*^^*

환이!!*^^*
2006/01/25 3600
1 [2][3][4][5][6][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copyright ⓒ 2010 hwaninea.net All rights reservd